北, 정보화시대 교육 중요성 강조

북한 언론매체는 북한의 ’교육헌장’으로 불리는 김일성 주석의 ’사회주의 교육테제’ 발표(1977.9.5) 30돌을 맞아 교육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선군사상 구현과 연계시키며 특히 정보화 시대에 걸맞은 교육의 중요성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4일 “장군님(김정일)의 선군(先軍) 길은 언제나 학교 길과 하나로 이어져 있다”며 “사회의 정보화가 급속도로 실현되고 정보산업이 경제발전의 추동력으로 될 정보산업시대에 국력은 정치, 군사력과 함께 교육에 의하여 결정될 것”이라고 말하고 김 위원장이 김 주석의 교육테제를 받들어 교육을 군사와 함께 가장 중대한 국사로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교육을 혁명과 건설의 모든 사업에 확고히 앞세우고 정보산업시대의 요구에 맞게 급속히 비약시키는 것, 이것이 새 세기 교육혁명 사상의 본질”이라면서 “총대가 굳건하고 배움의 글소리가 높아야 혁명과 건설이 더 잘돼 나간다”는 지론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우리 조국을 명실공히 세계에서 으뜸가는 사회주의 강성대국으로 일떠(일으켜) 세우자면 교육사업에 보다 큰 힘을 넣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또 “박사원.대학.전문학교 교육과 보통 교육 등 교종별 교육에서 근본적인 전환이 일어나고 있다”며 “정치사상 교육, 과학기술 교육, 예능 교육 등 전반적 교육내용에 원격교육, 다매체교육, 지능교육 등 선진 교육방법들이 도입돼 교육 내용과 방법이 새로운 높은 단계로 올라서고 있다”고 자평했다.

신문은 아울러 1998년 8월 ’광명성(대포동)1호’ 발사와 지난해 7월 미사일 발사 등을 상기시키며 “이것은 우리의 사상, 우리의 힘, 우리의 기술에 대한 일대 시위인 동시에 위대한 사회주의 교육테제의 빛발아래 끝없이 발전돼 온 주체교육의 생활력에 대한 일대 과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