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화번호부’ 유출 시도 평양시 주민 6명 총살”

북한 전국 당, 군, 정 기관의 전화번호가 기재된 전화번호부

북한 당국이 지난해 말 전화번호부 해외 유출 시도 혐의로 연루된 주민 6명을 총살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또한 이 같은 사실을 공안 및 사법 기관에 소개하면서 내부 정보 보안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고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당국이) 사법기관을 대상으로 발행한 강연제강에 ‘작년 말 전화번호부를 외국에 넘기려던 평양 주민 6명 총살’ 사실을 적어 놨다”면서 “비법(불법)을 저지르면 언제든 꼬리가 밟힌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강연제강에는 ‘전화번호부 하나에 중국돈 5만 위안(元, 약 850만 원)을 벌 수 있다. 열심히 일하지 않고 쉽게 돈을 벌려는 그릇된 행동이 반역죄를 짓게 한 것’이라고 쓰여 있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이번 사건을 엄중하게 보면서 총살까지 감행한 데는 ‘혁명의 수도’인 평양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점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충성분자들도 과감히 처단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면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의도라는 것.

소식통은 “총살된 6명의 다른 가족들은 황해도 지역으로 추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평양시에는 당, 군, 정의 지도기관이 모여 있고 해외를 오고가는 간부들도 많이 살고 있다”면서 “때문에 이들을 통한 정보유출을 사전에 막기 위해 당국이 문제를 크게 부풀려 처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출될 뻔한 물건이 ‘전화번호부’였다는 점에서 엄중하게 처리했을 가능성도 있다. 북한은 전화번호부에 공장 기업소 전화와 지배인, 당 위원장 사무실 번호 등 다양한 분야의 번호가 적혀 있다는 점에서 비밀 문건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와 관련, 북한은 지난해 여름 전국의 기관기업소들과 일부 개인들이 소장하고 있던 전화번호부 책자를 회수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바로 가기 : “北, 전화번호부 외부 유출하려던 주민 체포” 회수작업 펼쳐)

북한 당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보안 사업을 강조하고 나섰다. 소식통은 “최근 일부 감시카메라를 달지 않은 기업과 기관에 해당 상급단위들이 붙같이 독촉하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소개했다.

양강도 소식통도 “지난해에는 국경지역에서 강연제강이나 정치서적들을 해외로 보내다 발각되는 사례들이 여러 번 발생하면서 사법 기관들에서도 긴장상태”라면서 “국경지역 각 기관들에서 감시카메라 설치를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