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쟁, 오늘 아니면 내일 일어날 수도”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4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미 우리의 최고사령부가 내외에 엄숙히 천명한대로 강력한 군사적인 실전 대응조치들을 연속 취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담화는 미군의 B-52·B-2 전략폭격기와 F-22 전투기 등이 참가한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보복을 선언하며 “미국에 의하여 강요되고 있는 핵전쟁을 막기 위해 자주권수호의 전면대결전에 떨쳐나선 우리 군대와 인민의 치솟는 분노도 더 이상 억누를 수 없는 지경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성된 정세는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나겠는가 말겠는가가 아니라 오늘 당장인가 아니면 래(내)일인가 하는 폭발전야의 분분초초를 다투고 있다”면서 “험악한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백악관의 미행정부와 펜타곤의 군부 호전광들에게 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담화는 “지속적으로 가증되고 있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분별없는 핵위협은 소형화, 경량화, 다종화된 우리식의 첨단 핵 타격수단으로 여지없이 짓부셔버리게 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한 우리 혁명무력의 무자비한 작전이 최종적으로 검토·비준된 상태에 있음을 정식으로 백악관과 펜타곤에 통고한다”고 밝혔다.


또 남한 정부를 겨냥, “이명박 역도의 전철을 밟고 있는 남조선의 현 괴뢰당국자들과 군부 깡패들에게는 알아들을 수 있도록 벌써 우리의 경고신호를 보낸 상태”라고 위협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6일 인민군 최고사령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전략미사일 부대와 장거리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을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킨다고 발표했으며 30일에는 ‘정부·정당·단체 특별성명’에서 “남북관계가 전시상황에 들어간다”고 선언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