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쟁 안난 것은 우리 자제력 결과”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전쟁의 불집이 터지지 않은 것은 전적으로 공화국(북)의 인내성 있는 평화애호 노력과 자제력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공화국의 변함 없는 대외정책 이념’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해 미국을 비롯한 반평화세력들이 북의 위협을 구실로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봉쇄 책동을 강화하는 것과 함께 침략전쟁 연습을 연이어 벌여 놓음으로써 조선반도에서는 새 전쟁이 터질 수 있는 긴박한 정세가 조성됐다”면서 이같이 강변했다.

통신은 이어 “평화를 사랑하고 자주성을 옹호하는 세계 인민들과의 친선협조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공화국 정부가 대외 활동에서 견지하고 있는 중요한 원칙”이라면서 “자주, 평화, 친선의 대외정책적 이념을 계속 일관하게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