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쟁종지부 찍으려 6자회담”

북한은 미국과 대결을 청산하고 전쟁상태를 종결짓기 위해 6자회담에 참가하는 것이라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23일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북한이 제4차 6자회담을 “미국과 마지막 결판장”으로 보고 있다며 “이번에는 말 그대로 전쟁의 종결을 위해 회담장에 나가게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제2 핵위기가 부상했을 때 미국의 논리를 두둔한 분석가들은 조선(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결단하는 오늘의 사태 진전을 정확히 예측하지 못했다”며 “(이는) 핵 대결전에 임하는 조선의 전략적 목표를 바로 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체제 보장과 경제적 지원 등 현상유지나 생존전략의 차원에서 행동한 것이 아니라 “핵문제의 발생근원을 제거하려면 조.미 사이 전쟁상태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지켰다는 설명이다.

또 “조선은 눈 앞의 이해관계를 타산하면서 행동하는 일이 없었다”면서 “핵 억제력 강화의 방법으로 미국의 압력에 맞선 궁극적인 목적은 조선반도(한반도)의 낡은 구도를 완전히 허물어버리는 데 있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조선의 요구는 근본적인 변화이며 미국에 대한 요구는 오직 하나, 그 실현을 위한 행동의 결단”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