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쟁불집 언제 터질지 몰라”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11일 미국이 한반도에서 언제 전쟁을 일으킬지 예측할 수 없다며 경각심을 높였다.

중앙방송은 이날 “우리 공화국(북)을 무력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침략책동이 극도에 달하고 있다”며 “어떤 구실과 조건을 날조해서라도 군사적 침공을 감행하는 악의 제국 미국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언제, 어느 시각에 전쟁의 불을 지를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방송은 “만약 미제 호전광들에 의해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불집이 터지게 되면 그것이 북과 남의 전체 조선민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재난을 들씌우게 될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에 대한 환상은 죽음”이라며 “미국은 절대로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다는 데 대한 남조선(남한)의 의사나 남조선이 그 희생물이 되는 것은 안중에도 두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우리 민족에게는 강력한 군사적 힘이 있다”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이 마련한 핵억제력은 그 어떤 침략자도 능히 때려부술 수 있는 정의의 보검이며 필승의 무기”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이어 “선군(先軍)정치로 다져진 우리의 자위적 군사력이 있기에 침략자들은 감히 이 땅에서 전쟁의 불집을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