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작권 연기는 이명박역도의 사대매국행위”

한미간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반환 연기를 두고 북한의 대남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특등친미주구의 횡설수설’이라는 기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역도’라고 지칭하며 “전시작전통제권전환 연기는 미국에 명줄을 걸고 사는 가련한 친미주구들이 저지른 추악한 사대매국 행위”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보수패당은 전시작전통제권전환의 연기를 꾀하며 천안호 침몰 사건이라는 특대형 모략극까지 꾸며냈다”며 “남조선이 자주권이란 꼴물(아주 조금)만큼도 없는 미국의 식민지라는 것이 다시금 입증되였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전작권 반환 연기는 (한국의) 자주적 선택”이라는 이 대통령의 라디오 연설 내용을 거론하며 “반환받게 되어 있는 군통수권을 후에 받게 해달라고 애걸하고 상전이 그 요구를 받아준 것을 감히 자주적인 선택이라고 우겨대는 쓸개빠진 매국노는 동서고금 그 어디에도 없다”고 비난 강도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