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원송환 입장 고집…정부 “계속 협의할 것”

지난달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에 대한 송환이 이뤄지지 않자 북한이 연일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북한은 5일 전원송환 요구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전날 보낸 구두통지문에서 “이번 사태를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고 이를 위해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구두통지문은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북남관계에 엄중한 후과를 미치게 될 것이고 그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이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남측이 그동안 우리 주민들을 여기저기 끌고 다니며 비렬한 ‘귀순공작’을 벌린 사실은 만사람의 격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면서 “송환문제가 인도주의문제이상의 중대한 북남관계문제”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4일에도 그 전날 남측에 전달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위원장 통지문 내용을 거론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었다.


우리측의 귀순자 4명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에 대한 송환 통보에 당일은 3일밤 적십자회 중앙위 대변인 담화를 통해 “중대 도발”이라고 반발한 이후 3일째 같은 입장을 반복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이 4명을 포함한 전원 송환 입장을 고집하고 있어 판문점을 통해 송환키로 했던 나머지 27명은 4일 발길을 돌려 남측에서 대기중인 상태다.


정부는 망명.귀순자를 송환하지 앟는다는 국제적인 원칙에 입각해 귀순 4명에 대한 북한 송환 불가 입장을 지속하고 있어 남북간 기싸움 형국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주목된다. 우리 정부는 7일 송환에 필요한 협의를 북측과 다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