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역 7월 집중호우로 식량생산 악화될 듯

지난달 북한 전역에 집중호우가 내려 식량 생산이 악화될 수 있다고 기상청이 4일 발표했다. 


기상청이 이날 발표한 북한지역 7월 강수량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7월 평균 강수량은 315.8mm로 평년(227mm) 대비 139% 수준이었다.









▲북한 강수량 분포도. 빨간선은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은 지역, 하늘색선은 평년보다 강수량이 많은 지역이다. 기상청 제공


특히 희천(596.6mm), 신계(565mm), 개성(560.4mm)은 북한에서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으며 평년 강수량과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지역으로 나타났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7월 북한의 집중 호우로 함경남도 지역 주민 120명이 폭우에 휩쓸려 사망했다고 3일 보도한 바 있다.   


북한에 집중호우가 내린 이유는 국 중부내륙에서 상해부근을 거쳐 우리나라 남부지방에 영향을 주던 장마전선이 북상했기 때문이다. 


장마전선은 7월 18일부터 점차 북상해 18~22일 사이 북한 전역에 걸쳐 집중호우를 내렸다. 


한편 북한 수도 평양에는 지난달 18일 하루에만 207mm의 많은 비가 내렸다. 함경남도 장진은 132mm(22일),  수풍은 150mm(27일)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