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시용 군량미 100만t·유류 150만t 비축”

윤상현 한나라당 의원은 7일 국제사회에 식량지원을 요구하고 있는 북한이 100만t의 전시비축식량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북한 당국이 전시비축식량으로 정규군의 경우 30만t, 예비 병력과 일반인 등의 전쟁수행을 위해 70만t 등 모두 100만t의 전시 군량미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군량미 30만t은 정규군 119만 명에게 500일간 전쟁지속 능력을 제공하는 양”이라며 “북한의 전시비축식량 100만t은 북한 총인구 2400만 명 전체를 기준으로 해도 83일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지난해 9월 16일 의원총회에서 “북한 군량미 비축 규모가 100만t 정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윤 의원의 이번 주장을 이를 구체적으로 뒷받침하는 것으로 그는 “이 같은 내용은 정보당국으로부터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또한 “북한의 전시물자는 식량만이 아니며, 군 보관시설에만 150만t의 전시용 유류를 비축하고 있고, 탄약도 170만t을 비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가진 전시용 유류와 탄약은 각각 100일 안팎의 전쟁지속능력을 가진 막대한 양”이라며 “이는 ‘주요 전시물자는 목표치 6개월분을 비축하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명령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