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술유도탄 시험발사 성공”…김정은 참관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초정밀화된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성공했다”며 군수공업 부문의 자랑찬 성과라고 선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최첨단 수준에서 새로 개발한 초정밀화된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지도하시였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와 관련 “미국과 남조선 괴뢰역적패당을 비롯한 온갖 추종세력들의 고립압살책동, 극악무도한 침략전쟁도발 행위가 극도에 달하고 있는 때에 통쾌하게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이룩한 사변적인 쾌승으로서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커다란 신심과 용기를 백배해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단거리 및 중장거리 유도무기들을 비롯한 모든 타격수단들을 세계적 수준에서 초정밀화 할 수 있는 관건적인 열쇠를 가질 수 있게 되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자주권과 존엄을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은 그가 가까이에 있던 지구상 한쪽 끝에 있든, 그것이 개별목표이든 집단목표이든 마음먹고 골라가며 타격 할 수 있다”면서 “우리 초정밀화된 여러가지 화력타격수단의 소멸권에서 절대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전술유도탄 시험발사 시찰에는 황병서 총정치국장, 변인선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국장, 박정현 포병사령관, 홍영칠 노동당 기계공업부 부부장 등이 수행했다.


한편 북한이 발사한 전술유도탄이 어떤 무기체계인지는 아직 알려진 바 없지만 우리 군 당국은 초정밀 타격능력을 강조한 것으로 보아 무력과시를 위한 시험발사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26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3발이 발사했다. 이날 발사된 발사체가 사거리 190여km로 북한의 ‘KN-09’로 불리는 300mm 신형 방사포와 가장 유사한 것으로 군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