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세계 은행 예치금 총액 6천7백만 달러”

올해 3월 말 기준 북한의 전세계 은행 예치금 총액은 6천 7백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국제결제은행(BIS,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이 밝혔다.


국제결제은행은 전세계 43개국 중앙은행이 보고한 자료를 집계해 지난 7월 10일 발표한 분기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2일(워싱턴 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영국, 프랑스, 호주, 일본, 한국 등 전세계 각국의 중앙은행들은 자국 내 은행들이 외국 단체나 개인 명의로 보유하고 있는 예치금과 대출금의 규모를 분기마다 BIS에 보고하고 있다. 그러나 이 보고서는 각국 은행들이 자발적 보고로 작성되는 것인 만큼 일부 은행들이 북한 예치금 보고를 생략 했을 경우 총규모는 더 커질 수도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북한의 해외 은행 예치금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1억 6백만 달러에서 3천 9백만 달러가 감소했다.


미 의회 산하 연구기관인 의회조사국의 경제 전문가인 딕 낸토 박사는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의 해외 은행 예치금이 이처럼 크게 줄어든 것은 환율 변동 때문인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북한은 미국의 달러가 아니라 유럽의 유로화로 거래를 원하고, 이에 따라 상당수가 유로화로 예치돼 있었기 때문에, 유로화의 가치 하락으로 큰 손실을 입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또 북한이 해외 은행들로부터 얻은 대출금은 2010년 3월 말 기준 6천 2백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 6천 4백만 달러에서 2백만 달러가 줄어든 액수다.


낸토 박사는 또 해외 은행들이 북한에 제공하는 대출금은 단기 대출금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북한의 개인이나 단체들이 유럽에서 구매 활동을 하는 경우 등 은행들이 제공하는 단기 무역금융이 여기에 해당된다는 설명이다. 낸토 박사는 이 같은 대출금은 통상 무역과 거래가 성사된 이후 곧바로 상환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2010년 3월 말 기준 해외 은행들이 북한에 청구한 해외부채 청구액(foreign claims)은 ‘4천 2백만 달러’라고 밝혔다. 이를 국가별로 보면, 프랑스가 2천만 달러, 그리스가 9백만 달러, 이탈리아가 6백만 달러 등 유럽 은행들이 3천 5백만 달러를 차지한다. 


낸토 박사는 해외부채 청구액은 각 은행이 대출금에 대한 상환을 요청하는 것으로, 이 같은 수치는 북한에 대한 대출이 유럽 은행들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은행들 가운데 북한에 가장 많은 대출을 한 것은 프랑스 은행들인 셈이다.


한편 낸토 박사는 북한에 대한 지원을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의 경우 국제결제은행에 정기적인 보고를 누락하는 경우가 많다며, 자료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