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방철책 개선계획 “북침범죄”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전방 철책선에 자동 경보ㆍ감시장비를 설치하겠다는 남측 국방부의 계획에 대해 “분열의 장벽을 더 높이 쌓고 북침을 꾀하는 용납못할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분열의 장벽을 더 높이 쌓는 범죄행위’라는 논평에서 이렇게 주장한 뒤 “민족 화해의 물리적 차단물인 군사분계선 철조망은 교체가 아니라 완전히 제거하는 게 시대의 요구”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온 민족이 조국통일을 이룩할 의지 밑에 민족화해와 통일공조의 대하에 뛰어드는 지금, 남조선 국방부는 이와는 다르게 행동 중”이라면서 “‘주적’ 나발을 불어대며 군사분계선의 노후 철조망을 교체하거나 지역에 따라 더 늘릴 것이라고 공공연히 떠들고 있는 것은 결국 통일을 안 하겠다는 것과 같다”고 비난했다.

이어 “문제는 국방부의 이런 놀음이 미국이 우리 민족끼리 하는 협력사업마저 차단시키려 하는 것과 때를 같이 하고 있다는 데 있다”면서 “미국에 추종하고 그 장단에 춤 추는 행위가 조선반도에 불러올 것은 대결과 전쟁”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달 21일 임시국회 국방위원회 업무보고 자료에서 1천억 원의 예산을 들여 최전방 GOP(일반전초) 철책선에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단계적으로 자동경보ㆍ감시장비를 설치하고 내년 6월까지는 GOP 노후철책을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