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민보복전’ 위협 유감…스스로 언행 돌아봐야”

정부는 14일 북한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북한 관련 발언과 관련해 ‘전민보복전’ 등 군사적 위협을 한 것에 대해 “이러한 행태는 우리 국민들의 북한에 대한 불신과 분노만을 초래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누구의 말을 시비하기 앞서서 그들 스스로 그동안 어떤 언행을 해왔는지를 돌아보고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그동안 우리 정부와 최고당국자에 대해서 몰지각하고 무분별한 비방 중상을 거듭해왔다”며 “또한 세월호 사고까지 거론하며 이를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는 저의까지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박 부대변인은 북한 국방위원회가 전날 ‘중대보도’를 통해 언급한 ‘전민보복전’에 대해서는 “북측에서 설명을 해야 할 사안”면서 “구체적으로 설명하긴 적절치 않으나 ‘전 인민이 다 보복전에 나올 것이다’는 정도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김 대변인의 12일 “북한은 빨리 없어져야 할 나라”라는 발언에 대해 국방위 등을 내세워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