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면전 양측파괴·국지전 북 승리”

러시아 과학원의 게오르기 톨로라야 한국연구소장은 최근 자신이 만난 북한 사람들이 “남북간 전면전이 일어나면 양측 모두 파괴돼 승자가 없겠지만, 남북 접경지역의 제한된 국지전에서는 언제나 북한이 이길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북한에서도 근무했었던 외교관 출신의 톨로랴야 소장은 이달 9일자 ‘아시아 퍼시픽 저널’에 실린 ‘신 한반도 냉전과 해빙 가능성’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북한이 취약하기 때문에 남북간 군사충돌 시 패배할 것’이라는 한 러시아 연구자의 주장을 반박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문 보러가기

지난 달 북한을 방북했던 톨로라야 소장은 자신이 만난 북한 인물들의 직책이나 직급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이들을 ‘공식, 비공식적으로 만났다’고만 표현했다.

그는 이들이 남한 당국자들을 ‘역도들’이라고 비난하며 “서울이 비무장지대로부터 50km 밖에 떨어지지 않은 사실을 강조하며 북한이 군사적으로 유리한 입지임을 역설했다”고 전했다.

톨로라야 소장은 이번 방북을 통해 “북한의 정책 결정자들이 4월의 ‘인공위성 발사’ 여파로 북한이 세계정치의 초점으로 주목받는 것에 내심 매우 만족해 하는 인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은 6자회담이 자신들의 최종목표인 체제생존의 달성에 무용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였고 ‘대량살상무기(WMD)를 통한 억지력만이 우리의 안전을 보장해 줄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거듭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북한은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개발에 대한 위협을 하고 있으며, 몇 달 안으로 이 문제는 국제사회의 주요 이슈로 떠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반도 문제와 관련된 국가들은 북한의 이 환영 받지 못하는 핵, 미사일 개발을 저지하기 위한 전략을 세워야 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각국의 입장도 곧 제시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