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력난 심각…열차 운행도 못해”

새해 들어 북한 양강도 일대의 전기 사정이 급속도록 악화돼 20일이 지난 지금도 정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열린북한방송이 20일 전했다. 특히 평양도 전력 사정이 좋지 않아 일반 주민세대에는 하루 1~2시간 정도만 전기가 공급되고 있다고 전했다. 


양강도 혜산의 한 소식통은 방송에 “화력발전소들이 석탄 부족으로 전기 생산이 불가능해 전력난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더욱이 겨울철에는 탄광 안에 고인 물을 빼낼 모터를 돌릴 전력이 모자라 석탄을 팔 갱에 들어가지 못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에는 광산 노동자들에게 배급되던 하루 800g의 식량 공급도 완전히 중단되었기 때문에 노동자들이 탄광 일을 하지 않으며, 아예 탄광을 떠나버리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그러면서 북한 당국이 공장과 기업소 생산을 죽이고 철도에 전기를 총 동원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워낙 전기 생산량 자체가 없다보니 열차 운행에 전기를 집중시켜도 운행이 정상적이지 않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방송은 “전기가 공급되지 않아 철도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고 주민들은 역에서 최소 일주일 정도를 머무르며 기차를 기다리고 있다”며 “일주일 기다린 뒤 기차를 타도 전기 부족으로 혜산에서 평양까지 기차로 가는 데 지금은 일주일 정도가 걸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 소식통은 또한 “전기 공급이 전혀 되지 않다보니 핸드폰을 통한 외부와의 연락도 어렵고 정보도 얻을 수 없어 완전히 고립된 상태”라며 “최근에는 쌀값도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어 주민들이 생활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