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략적 도발 감행하면 반드시 후과 따를 것”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전략적 도발을 감행해 올바르지 않은 선택을 할 경우 “반드시 후과가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사단법인 한미협회 주최 ‘한미 친선의 밤’ 축사에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길 바라며 그 경우 국제사회는 다양한 협력적 조치를 통해 북한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윤 장관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안보리는 이미 북한에 대해 추가적인 실질적 조치를 검토하도록 권한을 위임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도발적 조치를 취하는 것을 막기 위해 역내외 국가들은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개최된, 그리고 앞으로 개최될 한중, 한·유럽연합(EU), 미중, 한미일 및 한미 고위급 회담들을 통해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해 오판하지 말고 우리의 결의를 시험하지 말라는 분명하고 일관적인 메시지를 보내왔고, 앞으로도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궁극적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한미 동맹은 천하무적”이라고 강조하며 “전략적 도발 가능성과 관련한 이번 주 북한의 발표는 우리가 절대 방심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일깨워 줬다”고 말했다.

한편,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도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해 한미동맹은 굉장히 단호하게 대응, 대처했다”면서 “매우 강력한 억지력을 제공해 남북 협상가들이 평화롭게 협상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