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국 관할 상공회의소 설립 추진

북한이 전국을 관할하는 상공회의소 설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 28일 “북한이 제3국의 인력 및 재정 지원을 바탕으로 전국 단위의 상공회의소 설립을 준비하고 있으며 국제상업회의소(ICC) 가입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공회의소는 통상 상공인들이 상공업의 개선과 발전을 도모하려는 목적으로 조직한 민간 법인을 의미한다.

북한은 상공회의소 설립을 위해 외국에서 총 500만 달러(약 50억원)를 지원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북한은 평양상공회의소를 만들어 2003년 5월 ICC 산하기구인 세계상공회의소연합회(WCF)에 가입했다.

북한은 평양상공회의소 조직을 근간으로 전국상공회의소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달 2∼4일 중국 창춘(長春)에서 개최된 두만강개발계획(TRADP) 제8차 위원회의 부대 행사로 열린 동북아투자박람회에도 북측 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참석해 투자상담 활동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상공회의소를 설립한 것은 각 국가별 상공회의소(national committee)와 민간 분야 경제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투자를 유치하려는 목적에 따른 것으로 일단 분석된다.
사회주의권 국가에서는 중국이 상공회의소를 만들어 ICC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수영 통일연구원 연구원은 “국가의 통제를 받을 수밖에 없는 기업소와 공장 중심의 북측 기업 풍토를 고려하면 상공인들의 내부 결속보다는 남측이나 외국의 상공회의소와 교류를 염두에 둔 조치일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