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격선언에 대한 中 전문가 반응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26일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조치 중단 및 원상복구 고려 방침 선언에 대해 “이는 미국에 6자 회담 과정을 신속하게 이행하라고 촉구하는 성격이 강하다”고 진단했다.

퍄오젠이(朴健一) 중국사회과학원 한반도문제연구센터 주임은 이날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는 문제는 작년부터 말이 나왔으나 여전히 성사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미국이 이 조치를 미루면서 북한에 요구만 높여가고 있기 때문에 북한은 이런 촉구성 조치가 필요했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파오젠이 주임은 이어 북한이 미국과의 협상하고 있는 시기에 불능화 조치 중단 선언을 한 것은 “오히려 협상이 아직 여지를 남겨 두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스순(沈世順)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은 “이는 미국이 테러지원국 해제를 하지 않고 일본이 대북 지원에 동참하지 않는 등 행동대 행동의 원칙을 위반한 데 대한 협상용 카드의 성격이 짙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다른 참가국들의 의무 이행속도가 느리다고 수차례 지적해 온 만큼 이날 발표는 어느 면에서 보면 이미 예고됐던 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6자회담 참가국들이 이 원칙에 따라 각자의 의무를 수행할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함으로써 6자회담의 틀이 깨지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쥔(牛軍) 베이징대학 교수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선언에 대해 ” 이는 합의 내용의 진전을 가속화시키려는 의도”라고 밝히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이 한국을 떠나자마자 북한 외무성의 성명이 나왔다는 것은 북한측이 발표 시점에도 신경을 썼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중국 인민대학교 국제관계원의 스인훙(時殷弘) 교수는 “북한이 특히 테러 지원국 명단 삭제가 늦어진데 대해 불만을 표현한 것”이라고 진단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