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적십자회, 한국제약협회에 의약품 지원 요청

북한 적십자회가 한국의 제약단체에 의약품을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는 편지를 보내온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11일 한국제약협회에 따르면 북한 적십자회는 지난 2월 평화문제연구소를 통해 의약품 지원을 요청하는 건의서를 보냈다.

북한 적십자회는 건의서에서 “우리 쪽에 들어오는 중국 약은 우리 체질에 잘 맞지도 않고 가짜가 많아 골칫거리”라며 “남측에서 제조한 의약품은 우리에게 아주 귀중한 약품”이라고 말했다.

제약협회 문경태 부회장은 “북한 측은 유통기한이 지난 약을 사용하다 발생하는 문제는 북한 측이 모두 책임 지겠으니 유통기한이 6개월이나 1년 정도 지난 의약품이라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측은 특히 항생제와 결핵약, 폐렴약, 감기약, 소화제 등이 필요하다고 전해왔다고 제약협회는 말했다.

북한 측이 유통기한 경과 약품이라도 지원해달라는 편지를 제약협회에 보낸 것은 지난 2006년 10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이다. 북한은 설사약 등 기초 의약품마저 부족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제약협회는 도의상 유통기한이 지난 약품을 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문 부회장은 “북한 측의 딱한 사정은 알겠지만 혹시 의학적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유통기한 약을 보낼 수는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