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적십자회담 때 관광재개 함께 논의하자”

북한이 오는 25일 열리는 남북 적십자회담 때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한 협의도 함께 하자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냈다고 통일부가 18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금강산관광 실무를 총괄하는 북측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이날 개성공단관리위를 통해 보내온 통지문에서 적십자회담 때 금강산관광 재개와 관련한 협의를 할 수 있도록 관계 당국자들이 함께 나올 것을 요구했다.

북한은 또 금강산관광 재개 회담에서 우리측이 요구한 부동산 동결·몰수조치 문제도 협의 해결하자고 했다.

개성·금강산 관광재개를 논의하는 회담을 19일 갖자는 북측의 제의에 정부가 거부 의사를 밝히자 이같은 입장을 통보해 온 것이다.


정부는 지난 17일 “금강산지구내 시설에 대한 동결·몰수 조치가 먼저 해제되야 한다”는 입장의 통지문을 보내 북한의 회담 제의를 사실상 거부한 바 있다. 따라서 이날 북측의 통지문은 이에 대한 답변으로 읽혀진다.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회담에서) 관광재개 문제를 논의할 수는 있지만, 우리는 같은 입장으로 대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우리 정부가 관광재개 논의를 위해서는 동결·몰수한 시설에 대한 먼저 해제하라고 한 입장에 북측이 어떤 답변을 갖고 나올지 관심사다.

적십자 회담에 우리측은 지난번 회담때와 마찬가지로 김용현 대한적십자사(한적) 사무총장(단장)과 김의도 남북교류실행위원(통일부 통일정책협력관)이 나설 예정이다.

우리측은 25일 열리는 남북적십자회담 장소를 남측 도라산 출입사무소를 제안한 상태다. 북측은 장소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입장 통보가 없다.


앞서 북한은 지난 11일 북한의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이 통지문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 정상화를 위해서도 시급히 필요하므로 관광재개를 위한 북남 당국간 실무회담을 19일 개성에서 갖자”고 회담을 제의하면서 “관광재개 회담이 열리면 25일에 진행되는 북남 적십자회담에도 유리한 분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