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적대정책 버리면 관계정상화 가능’

북한 노동신문은 4일 적대정책을 버리고 상호 자주권을 존중하면 과거 적대국과도 관계정상화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자주, 평화, 친선은 우리 당의 대외정책 이념’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우리 나라(북한)의 자주권을 침해하고 내정에 간섭하며 우리를 지배.통제하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지난 시기 우리 나라와 적대관계에 있던 나라들도 우리 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버린다면 그들과도 관계를 개선하고 정상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미국은 반(反)테러전쟁의 구실 밑에 주권국가에 대한 침략과 간섭책동을 끊임없이 감행하고 있다”며 “지금 미제에 의해 독단과 강권, 패권주의가 전례없이 우심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오늘 우리의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은 평화로운 환경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최근 미국은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고 악랄하게 책동, 조선반도 핵문제를 국제화해 우리를 굴복시키려고 집요하게 책동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또 “우리는 그 누가 뭐라고 해도 우리 식대로 정책을 작성하고 집행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 나라의 대외관계는 전례없이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