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적대시 정책 철회돼야 비핵화 실현”

북한의 신선호 유엔 대표부 대사는 유엔 총회 제63차회의에서 “조선(북한)의 비핵화가 실현되자면 우리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이 종식되고 ‘제도 전복’을 노린 적대시 정책이 결정적으로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재미동포 온라인 매체인 민족통신이 16일 전했다.

신 대사는 지난 13일 유엔 총회 제1위원회 회의에서 북한의 비핵화는 “본질에 있어서 우리 공화국(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 종식과 핵위협 제거와 직결된 문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초대국의 위협을 항시적으로 받고 있는 나라”라며 “우리가 핵 억제력을 소유하는 길을 선택하게 된 것은 바로 반세기 이상에 걸치는 미국의 뿌리깊은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과 핵위협 정책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북한은 핵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입장을 갖고 “핵신고서 제출과 핵시설 폐기단계에 들어가서 해야 할 조치들까지 앞당겨 취했다”고 그는 말하고 “앞으로도 철저히 ‘행동 대 행동’ 원칙에서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대화의 막뒤에서 공화국을 핵선제 타격하기 위한 대규모 합동군사연습들이 공공연히 감행되고 있으며 미일 군사동맹과 미국-남조선 군사동맹을 일체화하기 위한 움직임이 벌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 대사는 또 북한은 이미 수차례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공고한 평화체제로 전환”하자고 제안했다며 “조선반도에서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것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 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서도 필수적인 과제”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