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저명화가들 유화작품 중국서 첫 경매

공훈예술가 또는 인민예술가 칭호를 갖고 있는 북한 저명화가 15명의 유화작품 15점이 7일 오전 중국 저장(浙江)성 성도 항저우(杭州)에서 경매에 부쳐졌다.

중국 언론은 북한의 유화작품이 중국 대륙의 경매시장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많은 투자자 및 소장가들의 관심을 끌었다고 8일 보도했다.

저장 투자 소장 대형경매회 유화 전용 경매장에서 선을 보인 북한 유화는 모두 백호회사 소속 작가들이 그린 작품으로, 당대 북한 유화의 최고수준을 대표하는 것으로 평가받았다.

그 가운데 공훈예술가인 김정태의 작품 ‘고요한 강변’은 3만5천위안(약 419만원)에, 다른 작가들의 작품인 ‘암초’와 ‘여선생’은 각각 2만5천위안과 2만3천위안에 각각 낙찰됐다. 나머지는 모두 다른 중국 소장가의 손에 들어갔다.

‘암초’와 ‘여선생’ 등 3점의 작품을 낙찰받은 투자 소장자 저우옌(周雁) 씨는 “이들 유화가 당대 북한 유화의 최고수준을 대표하는 작품이지만 중국의 서화 명품에 비해 가격이 높지 않아 투자 소장 가치가 많다”고 말했다.

경매의 책임자인 양후이민(羊惠民) 씨는 “출품된 북한 유화들이 중국미술학원 유화 교수들과 항저우에서 활동하는 많은 유화 작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면서 “실험적으로 실시된 이번 경매 상황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좋아 시장 발굴 잠재력이 크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