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재일 외국인 차별은 일제만행 연장”

북한 노동신문은 21일 일본의 재일 조선인을 비롯한 외국인에 대한 차별은 일제 민족말살범행의 연장으로서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민족배타주의적인 비열한 행위’라는 제목의 기명 논평에서 “외국인들에 대한 혹심한 민족차별은 일본 반동들의 뿌리깊은 인종주의, 민족배타주의에 근원을 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논평은 ‘3국인(한국인, 대만인, 중국인)’을 소요 발생시 폭동을 일으킬 잠재적 우범자로 지칭한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도쿄도지사의 발언이 이번 유엔 총회에서 도마 위에 오른 사실을 밝히고 “그의 망언은 재일본 조선인과 외국인들을 전면적으로 탄압하고 학살할 것을 선동한 매우 위험한 흉계의 발로이며 간토 대지진의 참변을 재현하려는 무분별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러나 일본 정부는 이시하라의 엄중한 민족배타주의적 망동에 대해 전혀 문제시하지 않고 그 어떤 책임추궁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유엔인권위원회의 두두 디엔 인종차별특별보고관은 지난 7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이시하라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중국 대표의 질문에 “도쿄도지사의 외국인 차별적 발언에 대해 일본 당국이 더욱 확실한 태도를 밝히는 등 인종차별과 싸우는 정치적 의지가 요구된다”고 답했다고 일본의 아사히(朝日)신문이 8일 보도했다.

논평은 특히 “재일본 조선인들은 그 발생경위로 보나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보나 일제의 군사적 강점통치와 침략전쟁의 피해자로서 마땅히 법적 보호 속에서 살아야 할 사람”이라며 “일본은 그렇게 해야 할 법적, 도덕적 의무를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일본이 과거 일제의 가혹한 조선인 학대와 멸시, 학살 만행에 대해 조금이라도 죄의식을 느낀다면 재일본 조선인을 비롯한 외국인을 배척, 증오하고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들씌우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