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재일조총련 탄압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일 일본 후쿠오카(福岡) 고등재판소가 구마모토(熊本) 조선회관에 대한 면세 혜택을 위법으로 판결한 것을 거론하면서 일본의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탄압을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반총련 책동’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 공화국은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총련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탄압책동을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개입하겠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민주조선은 “총련은 우리 공화국의 해외공민단체로 총련을 반대하는 것은 곧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것”이라며 “일본반동들이 반총련 책동에 열을 올리는 것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재침야망을 기어이 실현해 보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일본은 비열한 반총련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며 “만약 일본이 반총련 책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그로부터 초래될 엄중한 후과(결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