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재일동포 보호는 日정부 의무”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최근 일본내 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움직임을 지적하면서 “총련의 활동을 보장하고 재일 조선인들을 보호하는 것은 일본정부가 이행해야 할 법적 의무이고 도덕적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재일동포는 일제 식민지통치 시기에 징용, 징병, 정신대 등으로 일본에 강제로 끌려가 온갖 고통을 겪다가 간신히 살아남은 사람과 그 자녀”라며 “이런 사람들을 박해.탄압하는 것은 그 무엇으로도 합리화 할 수 없는 반인륜적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총련에 대한 면세 취소, 재일본 조선인과학기술협회 강제수색 등을 거론하면서 이는 “우리 공화국과 함께 총련의 명예와 권위를 훼손시키고 일본사회에 조선민족에 대한 극단한 증오와 배척사상을 불어 넣으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지금 일본 반동들의 총련 말살행위는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일본 반동들이 반총련 소동에 매달릴수록 우리 민족의 대일 적개심은 더 크게 폭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