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재래식 전력 핵무기로 대체 경제회복 나설듯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핵 능력 강화와 경제 건설을 동시에 추구하는 노선을 채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전했다.


이번 결정으로 북한은 핵 보유국 지위와 핵 능력 강화를 당의 공식 정책으로 확정했다. 이와 함께 인민생활 개선을 위한 경제 건설을 적극 강조해 사실상 핵무기와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선언했다. 


북한이 이날 회의에서 채택한 ‘국방과 경제의 병진’ 노선은 1960년대 김일성이 채택한 국방과 경제 병진 노선과 유사하게 보이지만, 국방부문의 재래식 전력을 핵 무력으로 상당 부분 대체하면서 경제 분야에 힘을 쏟겠다는 의지일 가능성이 크다. 


통신은 김정은의 국방-경제 발전 노선에 대해 국방비를 늘리지 않으면서 경제분야에 투자를 늘리는 효과적이고 심오한 노선이라고 부연했다.


북한은 앞서 열린 경공업대회에서도 경제분야에서 일대 혁신을 통해 인민생활 향상을 강조한 바 있다. 김일성의 국방경제 병진노선은 사실상 경제를 희생하면서 국방 부분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는 노선이었다.


통신은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 병진 노선에 대해 “위대한 대원수님들께서 제시하시고 철저히 구현해오신 독창적인 경제국방 병진노선의 빛나는 계승이며 새로운 높은 단계로의 심화발전”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또 김정은이 “우주를 정복한 그 정신, 높은 수준의 핵시험에 성공한 그 기백으로 조국수호전과 경제강국 건설을 동시에 밀고나가 부강번영을 반드시 이룩하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회의에 참석한 김정은은 의정보고 및 결론을 통해 미국의 대북 제재와 한미 간 합동군사훈련을 비난하고 “미국이 우리에게 항시적으로 핵 위협을 가해오고 있는 조건에서 우리는 핵 보검을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억척같이 다져나가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중앙위 전원회의는 또 경제 건설을 강조했다. 전원회의는 “인민경제 선행부문, 기초공업부문을 결정적으로 추켜세워 생산을 최대로 늘려 나가며 경제강국 건설의 주타격방향인 농업과 경공업에 역량을 집중하여 인민생활을 최단기간에 안정 향상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당 경공업부장이었던 박봉주를 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으로 선출해 경제 건설 의지를 다진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