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웅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개최 바람직”

북한 체육계 핵심 인사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안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총회 참석차 일본에 입국한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이날 오전 나리타 공항에서 평창이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데 대한 소감을 묻자 “동계올림픽이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것은 좋은 일”이라면서 “(남북 공동 개최는) 그렇게 되길 원한다”고 했다.


장 위원의 이같은 발언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가 확정된 뒤 국내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북한과의 공동개최설이 오르내리는 상황에서 북한이 내놓은 첫 반응이라 주목된다.  


그는 그러면서도 “남북 간 정치적·군사적 상황이 안 좋은데 그것을 개선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올림픽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장 위원은 평창이 세 번째 도전 끝에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데 대해 “동정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며 “(평창과 경쟁한) 유럽의 도시들은 2022년 올림픽 유치가 목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동계올림픽이 아시아로 오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장 위원은 또 김연아의 프레젠테이션에 대해서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도 본 적이 있다”며 “(프레젠테이션을) 잘하더라”고 답했다.  


한편, 민주당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동계올림픽 남북공동개최 주장은 현실성 없는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는 비판 여론이 높다.


 IOC(국제올림픽위원회)는 국가가 아닌 도시에 개최권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2014년 평창 올림픽 유치를 추진한 노무현 정권 때도 여러 한계에 봉착, 공동 개최를 프레젠테이션에서 제외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