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맛비 예보…”안전대책 세워야”

북한 조선중앙TV는 27일, 강원 지역 등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중앙TV는 이튿날 날씨를 예보하면서 “중국 황하 하류 지방에서 북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28일 자강도와 강원도, 서해안 지역에 비교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견된다며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는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안전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양에도 남동풍이 4∼7m로 불고 때때로 소낙비가 내리겠다고 중앙TV는 덧붙였다.

당초 북한에는 27일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예보됐으나 이날 혜산시의 낮 최고 기온이 33.3도로 기상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비는 내리지 않았다.

한편 남한 기상청은 28일 날씨 예보에서 장마전선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 지역에서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겠다고 전망했으며 북한에도 30∼70㎜의 비를 뿌릴 것으로 내다봤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