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마철 농작물 피해방지 주력

‘먹는 문제’ 해결에 노력하고 있는 북한의 농촌에서는 장마철 농작물 피해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 판은 28일 북한 각지 협동농장이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집중호우와 홍수로 인한 농작물 피해 방지에 힘을 쏟고 있다며 “큰 물 피해를 막기 위해 강ㆍ하천과 수로 등의 물 관리를 잘해 빗물이 논밭에 고이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황해북도 사리원시의 여러 지역은 ‘고인물 빼기 양수장’을 건설, 범람으로 인해 농작물이 해를 입지 않도록 하고 있으며, 황해남도 신천군 장재협동농장은 양수장 설비 정비에 힘을 쏟는 한편 비바람에 취약한 곳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집중호우로 인한 범람이 잦았던 황해북도 황주군 장천협동농장은 인근 황주천 둑 실태를 파악해 위험지역에 대한 대책을 세우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말뚝과 새끼줄, 가마니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