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마당 단속, 주민-안전원 갈등 커져

▲ 북한 장마당 모습 ⓒ 아시아프레스

북한이 지난 10월 식량 배급을 재개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장마당에서의 식량 거래 단속이 심해지자, 주민들과 안전원(경찰)간의 마찰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시사 격주간지 <사피오>(SAPI0)는 12월 넷째 주 호에서 “배급한다는 식량은 안나오고, 시장에서는 마음대로 식량도 팔 수 없게 된 주민들은 불만이 쌓이다 못해 안전원과의 충돌이 많아졌다”고 보도했다.

<사피오>는 또 “북한의 식량 배급이 지연되고 있으며, 배급이 실시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노동자들의 불만이 높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함경북도 김책시의 최 모씨는 “시장에서 쌀, 옥수수의 판매 통제 지시가 내려졌고, 사회 안전부가 시장에서 마음대로 식량을 판매하는 사람에게 고액의 벌금을 물렸다”며 “벌금을 낼 수 없는 경우, 식량을 몰수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10월 10일 당 창건기념 행사 이후로는 상설시장 주위에서 몰래 식량을 판매하는 사람이 있어도 안전부가 묵인하고 있다고 한다.

안전부 사람들도 시장 이외에는 식량을 구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암거래 시장을 보고도 못본 척 하게 됐다는 것이다.

함경남도 단천시에서도 김책시와 마찬가지로 극심한 단속으로 주민과 안전부 간에 충돌이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단천에서는 쌀, 옥수수는 물론 콩 판매까지 단속해 주민과 안전부원과의 대립이 심각한 상황까지 이르렀다. 쌀, 옥수수, 보리에 대한 단속이 심해짐에 따라 시장에서는 콩을 사는 주민들이 늘어났고, 안전부원은 콩을 사가는 사람들에게까지 벌금을 물렸다.

불만이 쌓인 주민들은 단천시 안전부에 ‘진정서’를 제출하기에 이르렀는데 ‘콩은 부식물이지 주식이 아니다’는 것이 주민들의 주장이었다. 안전부가 주민들의 주장을 인정해 더 이상 일이 커지지는 않았다고 한다.

여기에 개인 소토지에서 생산, 수확된 식량을 국가배급에서 상쇄하는 ‘서류정리사업’도 추진되고 있다고 한다.

최 모씨는 “올해 작은 토지에서 직접 옥수수 300g을 수확했는데 시에서 관리가 오더니 ‘이 수확물을 국가가 나눠준 식량으로 한다’며 6개월 치 식량을 먼저 배급했다는 서류를 작성해갔다”며 “집에서 15리나 떨어진 곳에 매일 고개를 넘어가며 농사를 했는데, 이제 와서 국가배급물이라니 어안이 벙벙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북한 당국은 조선노동당 창건 60주년인 10월 10일을 앞두고 ‘식량배급 재개’를 발표한 바 있다. 식량 배급량은 노동자 1인당 하루 700g, 부양 가족에 대해서는 1인당 하루 300~500g 정도. 그러나 정상적으로 배급이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