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관급회담서 체제대결 잔재청산 요구

제17차 남북 장관급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북측 대표단은 남측에 체제대결의 잔재 청산을 요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측 권호웅 단장은 14일 전체회의에서 “북과 남이 정치적 분야에서 체제대결의 마지막 장벽을 허물어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쌍방 당국이 새해부터 상대측 지역을 방문하는 자기측 인원들의 참관지와 참관대상을 제한하거나 문제시하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단장은 “쌍방 당국은 단체나 인사들이 상대방을 존중하는 정당한 의사표시나 행동을 한 데 대해 제동을 걸거나 박해하지 않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며 “구시대적인 법률들과 제도적 장치들을 하루빨리 없애 버려야 한다”고 말해 국가보안법 철폐 등을 요구했다.

그는 “조선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고 공고한 평화를 이룩하기 위해 외세와의 모든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해야 한다”며 “합동군사연습은 대화 상대방에 대한 우롱이고 북남관계를 위태롭게 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된다”고 지적했다.

권호웅 단장은 남북간 경제협력과 관련, “정경분리의 원칙에서 핵문제나 외세의 간섭에 구애됨이 없이 우리 민족끼리의 자주적인 협력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경제협력은 어느 일방의 정치적 목적달성을 위한 수단으로 돼서는 안되고 그 어떤 정치적 조건이나 외부세력의 간섭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산가족문제 해결과 관련, “새해 설을 계기로 쌍방 적십자 회담을 개최하고 흩어진 가족,친척 상봉과 화상상봉을 진행하자”고 제의했다.

권 단장은 “이번 회담에서 훌륭한 합의를 이룩함으로써 새해를 맞는 온 겨레에게 기쁨을 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