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장거리로켓 3단계 추진체 장착 완료”

북한이 평북 철산군 동창리 기지에서 장거리 로켓인 ‘광명성 3호’의 1∼3단계 추진체와 탑재물 장착을 완료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오늘 1∼3단계 추진체는 물론이고 추진체 위에 올릴 탑재물까지 장착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현재 추진체 결합부에 대한 고정 여부를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르면 9일부터 연료 주입에 들어갈 것으로 정부는 전망하고 있다. 연료 주입이 2, 3일 가량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빠르면 12일이 될 가능성이 있다. 동창리 기지는 연료를 지하창고에 보관하고 있어 위성으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한편 북한이 과거 2차례 핵실험을 실시한 함북 길주군 풍계리에서 3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 미국 상업위성인 ‘퀵버드’를 통해 포착됐다. 위성사진을 판독한 결과 2개의 핵실험 갱도 외 새로운 갱도를 굴착하고 있으며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후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은 지난 2006년 7월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3개월 뒤인 10월 1차 핵실험을 강행했고, 2009년에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 1개월 뒤인 5월 제2차 핵실험을 전격 실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