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잠수함 4척 동해서 사라져…軍 추적중”

북한의 상어급(300t) 잠수함 4척이 24일부터 동해안에서 자취를 감춰 군 당국이 추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자는 26일 “북한의 상어급(300t) 잠수함 4척이 함경남도 차호기지에서 출항해 훈련을 하는 상황이 포착됐다”면서 “하지만 이들이 아직까지 기지에 복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잠수함 4척이 이틀 동안 종적이 불확실한 상태인 것은 드문 일”이라며 “동해 함대의 모든 전력을 동원해서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차호기지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기지인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남단에 위치해 있다. 상어급은 북한이 40여척을 보유하고 있는 주력 잠수함으로, 1996년 강릉 앞바다에서 좌초한 잠수함도 상어급이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