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잠수함 심각한 위협 아니다”

북한의 잠수함이 한국보다 수는 많지만 심각한 위협으로 간주되지는 않는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4일 미국의 보수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의 매킨지 이글런 연구원과 존 로드백 연구원이 공동작성한 `태평양에서의 잠수함 무기경쟁’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22척의 낡은 재래식 공격형 잠수함과 많은 소형 잠수정을 갖고 있다.


이 보고서는 이들 재래식 공격형 잠수함 중 어느 정도가 실제 사용이 가능한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면서 북한 잠수함들이 이론적으로는 상선이나 낡은 군함들에 위협을 줄 수 있지만, 바다를 장악하는 작전에 있어서 심각한 도전자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경우 현재 12척의 공격형 잠수함을 갖고 있고, 2020년까지 이를 27척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바다 밑에서의 미국의 우위에 대한 중국의 도전’이라는 부제가 붙은 이 보고서는 냉전종식 이후 중국이 해군력, 특히 잠수함을 급격히 늘려왔다면서 미국의 대응을 촉구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현재 6척의 핵추진 잠수함과 54척의 디젤 잠수함 등 총 60척의 공격형 잠수함을 갖고 있으며, 향후 최대 88척까지 증가시킬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미국의 경우 1991년 87척인 잠수함이 현재 53척일 정도로 지속적으로 잠수함을 줄여왔고, 태평양 지역에는 30척만 배치돼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미국이 태평양 해역에서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공격형 잠수함을 더욱 신속히 증강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