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잘못된 행동에 상응한 결과 따를 것”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7일 북한이 5·25 2차 핵실험과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위협을 지속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잘못된 행동에는 그에 상응하는 결과가 따를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이집트 외무장관과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반하고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는 한편 6자회담에서의 약속을 파기하는 선택을 했다”며 “이런 행동에는 상응하는 결과가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클런턴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이번 북한의 2차 핵실험 직후 즉각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구해 새로운 결의안 채택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채찍을 분명히 구사할 것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더욱이 미 국무부와 재무부는 테러지원국 재지정과 금융제재 등 미국의 독자적인 제재에 대한 검토를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지난달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부터 6자회담 탈퇴, 2차 핵실험 감행 등 북한이 도발 수위를 높이는 것에 따라 제재도 강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 조치에 대해서는 유엔에서 논의되는 제재방안이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제재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외교관들의 목적은 북한을 제어하면서 6자회담에 도출된 약속을 이행토록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는 기회가 있기를 기대하며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노력의 결과를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혀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희망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우리 정부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전면가입을 두고 ‘선전포고’로 간주해 군사적 대응을 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이 주변국들에 도발적이고 호전적인 방식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클린턴 장관은 북한의 핵 위협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미국이 한국 및 일본과의 방위공약을 확고하게 이행할 것임을 강조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2차 핵실험 다음날인 26일 이명박 대통령과 가진 전화통화에서 “미국의 군사력과 핵우산이 한국을 보호할 수 있을 만큼 확장돼 있으며 확고하다는 것을 한국 국민에게 분명히 전달하고 싶다”며 “특히 북한 지도자들도 이 점을 분명히 알았으면 한다”고 밝힌 바 있어 이를 재확인 했다.

한편, 클런틴 장관은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 직후 중국, 러시아를 포함 국제사회가 일치된 목소리로 북한을 비난한 것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