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작황 나빠 식량사정 어려워졌다고 보지 않아”

정부 고위 당국자는 15일 “북한의 3대 세습 과정에서 후계자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 있다”고 밝혔다.


고위 당국자는 이날 제주도에서 열린 통일부 기자단 워크샵에서 “김정은의 방중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기 전에 말하기 어렵지만 중국으로부터 의례적이든 실지적이든 김정은의 초청에 대한 언급이 있었기 때문에 개연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3대세습에 있어서 방중 필요성이 있지만 언제, 어떤 형태로 갈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7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정은이 국방위원회 위원으로 선출되지 않은 것에 대해 그는 “이미 후계자로서 자리매김하고 그런 단계에 있기 때문에 최고인민회의에서 직책을 맡고 안 맡고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후계 세습은 본질적으로 변하지 않기 때문에 (향후 김정은이 어떤 직책을 맡을지) 더 (지켜)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백두산 남북 전문가 회의와 관련, 그는 “전문가회의가 잘되면 남북 당국자간의 대화로도 발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남북 당국이 만나기 위한 하나의 요식행위로 이 회의를 이용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향후 남북대화 가능성에 대해 “이미 공은 북측에 가 있기 때문에 북측이 대승적 차원에서 진정한 마음을 갖고 문을 열고 들어오느냐의 문제이지 우리가 문을 닫아 걸고 있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중국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가 제시한 ‘남북 수석대표회담-북미접촉-6자회담’의 단계적 접근법에 대해 “북측이 남북대화를 하나의 거쳐 가는 과정으로 생각하고 과거 방식의 흉내만 내는 대화로는 당면한 문제를 풀 수 없다”면서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에 대한 논의를 양자차원에서 하겠다고 하면 나름대로 대화이기 때문에 대화의 문을 닫지 않는 관점에서 문제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영·유아 취약계층에 대한 민간단체의 순수 인도적 대북지원은 분배 투명성이 확고히 보장되면 적극적으로 할 수 있다”고 말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순수 취약계층에서 더 포괄적으로 확대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그는 대북 쌀 지원에 대해서는 “정부의 기존 입장에는 변화가 없으며 이와 관련 미국과도 긴밀한 협의와 논의를 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식량 작황 실태와 관련 그는 “적당한 시점이 되면 우리 정부의 북한 식량실태에 대한 추계를 내놓을 예정”이라면서 “북한의 지난해 식량 작황은 예년보다 플러스마이너스 몇 만t 수준으로, 특별히 작황이 나빠져 그것 때문에 북한의 식량사정이 어렵다고 보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북측이 현대아산의 금강산관광 독점권을 취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현대와 계약은 물론 남북 간 합의를 100% 위반하는 것”이라면서 “북측이 스스로 해를 입히는 행위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