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작통권 논란 속 주한미군 철수 촉구

한미간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문제를 두고 국내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이 주한미군 철수를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민주조선은 13일 개인필명 논평에서 해방 직후 미 공군이 독도를 폭격연습장으로 삼았고 어선에 대한 오폭도 있었다는 우리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미군이 남아있는 한 남조선은 불행과 재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미군을 철수시키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남조선강점 미군을 통일 이후에까지 주둔시킨다는 문서를 공식발표하려 하면서 미 공군의 사격훈련장을 내놓으라고 남조선 당국을 강박하고 있는 것은 남조선 인민들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며 “남조선 인민들은 미국의 영구강점 기도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날 노동신문은 개인필명 논설에서 “미제의 이라크 침공은 그들이 불순한 침략적 목적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거짓정보 조작도 서슴지 않는다는 것을 뚜렷이 입증해 주고 있다”며 “미제가 국제무대에서 공화국(북한)의 권위를 훼손시키려고 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을 침략하기 위한 선행작전의 하나”라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