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작통권이양 北에 선물 아니다”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30일 한나라당이 최근 ’작통권 조기 이양은 북한이 가장 반가워할 선물이 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모략적인 망발이자 황당무계한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반북대결 분자들의 악의에 찬 궤변’이라는 논평을 통해 “친미사대 매국세력들이 작전통제권 이양 문제를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키며 반공화국(반북) 소동을 악랄하게 벌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이트는 이어 “미국이 작전통제권을 넘길 것처럼 떠드는 것은 결코 남조선에 대한 강점 야망을 포기하거나 미제 침략군을 철수시킬 생각이 있어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작전통제권 이양 놀음을 통해 남조선 인민들의 반미감정을 무마시키는 한편 새로운 침략전쟁 실현에 남조선군을 더 효과적으로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이트는 또 “앞으로 조선반도에서의 새 전쟁위험은 더 커지게 될 것이며 미군에 의한 남조선군의 종속화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작전통제권이 이양되더라도 미군이 남조선을 계속 강점하고 있는 한 그것은 아무런 의의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사이트는 이날 ’미국과의 공조는 망국공조’라는 글을 통해 “북남관계가 좋게 발전할 때마다 미국은 의도적으로 긴장을 격화시켰다”며 “남조선은 미국과의 공조가 전쟁의 길이라는 것을 똑바로 알고 이 땅에서 외세를 몰아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