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작년 GDP 2.2% 증가…6년 연속 성장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2.2%로 6년 연속 플러스 성장을 지속했다.

또 북한의 경제규모는 남한의 약 33분의 1,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남한의 약 16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04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결과’에 따르면 북한의 실질 GDP성장률은 2.2%로 전년의 1.8%보다 확대됐다.

북한은 지난 1998년까지 마이너스 성장을 해오다 1999년 6.2%의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선 후 ▲2000년 1.3% ▲2001년 3.7% ▲2002년 1.2% ▲2003년 1.8% 등을 기록했다.

지난해 북한의 국민총소득(명목 GNI)은 208억달러로 남한의 약 33분의 1(3.0%), 1인당 GNI는 914달러로 남한의 약 16분의 1(6.5%) 수준에 머물렀다.

북한의 대외무역규모(상품기준)는 28억6천만달러로 전년대비 19.7% 증가했으나 남한(4천783억달러)과의 격차는 156배에서 167배로 확대됐다.

수출은 국제원자재 가격의 상승에 따른 석탄과 철광석 등의 원자재 수출이 크게 증가해 전년대비 30.8% 늘어난 10억2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은 18억4천만달러로 유류 등 광물성 생산품과 수송기기 수입 등이 증가해 14.3% 상승했다.

지난해 북한의 성장폭이 확대된 것은 양호한 기상여건으로 농림어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전력과 석탄 등 에너지 산업과 광업부문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북한은 전력, 석탄, 금속 등 기간산업 현대화와 2002년 7월 경제개혁이후 농업, 경공업, 상업 부문의 활성화를 통해 경제회생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설비 노후, 에너지.원자재.외화부족, 북핵문제 등으로 인한 외자유치 부진 등 때문에 저성장 경제구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산업별 동향을 보면 농림어업은 양호한 기상여건과 남한 비료의 적기 지원, 농업기반시설 확대 등에 힘입어 재배업이 증가하고 수산물 어획량도 크게 늘어 4.1%나 성장했다.

광업은 탄광개발과 채탄장 확대 등을 통해 석탄 생산이 증가하고 금속광물과 비금속 광물의 생산도 늘어 2.5%의 성장률을 보였다.

제조업 성장률은 0.4%로 전년(2.6%)보다 둔화됐고 전기가스수도업은 전년(4.2%)에 비해 약간 늘어난 4.5%를 기록했다.

건설업은 주택건설과 시장 등 비주거 건물건설의 호조에도 불구하고 도로 등 토목건설의 부진으로 전년(2.1%)에 비해 낮은 0.4%의 성장에 그쳤다.

서비스업은 외국인 여행객과 금강산 관광객수의 증가로 음식숙박업이 증가했지만 비중이 큰 정부서비스업이 전년 수준을 유지해 전체적으로는 1.4% 상승했다.

한편 북한의 작년말 현재 인구는 2천270만명으로 남한(4천808만명)의 절반에 못미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