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작년 홍수 농업피해 과거보다 작아”

지난해 여름철 발생한 홍수로 인한 북한의 농작물 피해가 과거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최근 공개한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북한은 9월 12~23일까지 평균 30mm, 9월 1~2일 평균 75mm가 내려 3만550ha가 물에 침수됐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1996년에는 7월 닷새 동안 평균 최고 188mm가 내려 28만8천ha가 침수됐으며, 2007년에도 8월 1주일 간 평균 108mm가 내려 26만8천ha가 침수된 것에 비해 지난해 홍수 피해는 작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방송은 CIA가 북한의 홍수 피해에 따른 농작물 수확량 감소에 관한 종합 보고서를 작성한 것은 매우 이례적 일이며, 앞으로 북한에서 대규모 홍수 피해가 발생할 경우 미국이 대북 식량지원을 결정하는 데 직간접적으로 활용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CIA가 보고서를 작성한 것은 북한에서 홍수가 발생할 경우 농업 생산에 미치는 영향을 가늠함으로써 북한이 필요로 하는 식량 수입량을 추정하는 기준과 방안을 확립하기 위해서라고 진단했다.


한편 보고서는 북한의 주요 쌀 생산지인 황해도와 평안도가 피해를 입는 경우, 그리고 벼의 성장에 중요한 4월 초(파종), 5월 말 또는 6월 초(모내기), 9월 말 또는 10월 초(수확)에 홍수 피해를 입거나, 홍수로 농업 생산시설은 물론 도로 등이 유실돼 주민들이 복구에 동원되면서 농사를 돌볼 수 없게 돼도 북한의 농업 생산이 큰 타격을 받는 것으로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