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주권 건드리면 보복 불벼락 면치 못할 것”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일 최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외교안보장관회의를 비난하며  “만약 누가 그 어떤 형태의 제재로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을 털끝만치라도 건드린다면 무서운 보복의 불벼락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에서 “이명박 역도는 긴급 외교안보장관회의라는 데서 ‘보다 강력한 제재’니, ‘대응태세’니 하는 도발적 망발을 줴쳤다”며 “이명박 패당의 반공화국 대결 광란은 정세를 최극단으로 몰고 가 북남관계를 다시 되돌릴 수 없게 만들고 다음 정권에 제재와 대결의 바통을 넘겨주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제제재든 군사제재든 우리는 다 준비돼 있다”며 “괴뢰 패당은 우리를 반대하는 제재에 가담하는 것이 곧 조국통일대전을 촉발하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미국과 괴뢰패당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날로 우심해지는 대결책동은 결국 유엔 제재결의가 우리에 대한 적대적조치를 계단식으로 확대해 우리의 평화적인 경제강국건설을 가로막고 나아가 우리를 고립, 압살하기 위한 고의적이며 계획적인 모략의 산물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청와대에서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북한의 3차 핵실험 등 도발 가능성에 대해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