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본주의 상징 ‘코카콜라’ ‘KFC’ 평양점 개설 허용”

자본주의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코카콜라와 KFC가 북한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YTN이 14일 보도했다.


YTN에 따르면 코카콜라와 KFC 관계자 10여명은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북한을 방문해 평양에 지점을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본사와 해외사업 담당 간부로 북한의 외자유치 전담기구인 대풍그룹의 초청으로 방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 지점 개설은 오는 9월이나 10월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와 KFC 모두 북한 1호점이다.


코카콜라와 KFC는 단순한 해외자본이 아니라 전 세계 어디서나 찾아볼 수 있는 대표적인 국제자본의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를 받아들인다는 것은 상당히 적극적인 개방 의지로 해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섣부르게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북한은 최근 서방언론 가운데 처음으로 AP통신과 평양 상설지국 개설은 합의한 데 이어 로이터통신과도 영상공급 협약을 맺는 등 서방 언론과도 적극적인 관계 개선에 나서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