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력갱생으로 강성대국 대문 보란 듯이 열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자력갱생은 경제 강국 건설의 위력한 추동력’라는 제하의 기사를 게재 “우리가 방대한 경제 과업을 성과적으로 수행하고 가까운 앞날에 경제 강국을 보란 듯이 일떠세우자면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더 높이 발휘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혁명가의 값 높은 삶과 영웅적 위훈도 자력갱생으로 빛나고 혁명의 승리를 위한 중요한 정신적 원천도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정신에 있다”며 “세월은 멀리 흘러가고 세대는 바뀌어도 자기 힘으로 모든 것을 풀어나가는 불굴의 투쟁정신은 우리 인민의 생존방식으로, 우리 혁명과 건설의 위력한 추동력으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력갱생의 구호는 시련과 난관이 겹쌓일 때에만 드는 일시적인 것이 아니다”며 “우리가 항일의 불길 속에서 마련된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세대와 세기를 이어 계승하였기에 우리 혁명력사가 그토록 위대하고 우리 인민이 그처럼 혁명적인 인민으로 될 수 있은 것이다”며 정당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력갱생으로 시작된 우리 혁명을 자력갱생의 위력으로 승리 떨치려는 것은 우리 당의 확고한 결심이다”며 “우리 당과 인민은 어디서 어떤 바람이 불어도 조선혁명의 전 노정에 관통되어 있고 그 승리를 떠받들어온 자력갱생의 원칙에서 한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이 길에서 경제 강국도 일떠세우고 강성대국의 대문도 보란 듯이 열 것이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