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강도, 유지작물 재배 주력

북한 자강도가 식용유의 원료인 유지작물의 재배를 확대하고 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5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해바라기를 심어 식용유 문제를 해결한 송원군 신양협동농장 사례를 소개하면서 “도내 협동농장들이 비경지를 이용해 유채를 비롯한 기름작물(유지작물)을 많이 심기 위한 준비사업을 힘있게 내밀고 있다”고 말했다.

신양협동조합의 경우 분조는 해바라기를 1천평씩, 세대들은 100포기씩 심어 식용유 공급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김선옥 자강도 농촌경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중앙방송과 인터뷰에서 “도 농촌경리위원회 일꾼들이 1개 시.군씩 맡아 기름작물을 많이 심어 먹는 기름(식용유) 문제를 풀기 위한 조직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송원군을 비롯 고산군과 고풍군, 전천군에서 유지작물 재배사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는 것.

최영철 공예처 책임부원은 “공예처 일꾼들은 도내 모든 협동농장에서 올해도 기름작물을 많이 심도록 조직 사업을 짜고들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