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강도당 책임비서 류영섭 임명

북한의 류영섭 전 체신상이 자강도당 책임비서에 임명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자강도 만포시에서 240가구의 살림집이 새로 건설됐고 전날 ‘새집들이’ 행사가 있었다며 “류영섭 자강도당위원회 책임비서, 군인건설자들, 시의 일꾼과 근로자들이 새 살림집에 이사하는 주민을 축하해줬다”고 밝혔다.


자강도당 책임비서는 2010년 9월28일 제3차 당대표자회 이후 주영식이 당 중앙위원회 비서에 오른 박도춘의 후임으로 맡아왔다.


북한 매체는 지난달 4일 신년공동사설 등을 관철하기 위한 자강도 군중대회까지 주영식을 당 책임비서로 소개해왔다. 주영식과 류영섭은 지난해 김정일 장의위원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었다.


자강도는 희천발전소를 비롯해 군수품공장이 밀집돼 있는 지역으로 북한 지도부의 각별한 관심지역이다. 김정일의 현지지도 1순위 지역이기도 하다.


신임 류영섭 책임비서는 2005년 7월부터 최근까지 체신상으로 활동했고 당 중앙위원,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도 맡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