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임진강수위 높아져 긴급 방류”

지난 6일 북측의 사전 통보없는 임진강 댐 방류로 우리측 민간인 6명이 사망·실종된 사태와 관련, 북한은 강 상류의 수위 상승 때문에 긴급 방류했다고 공식 해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7일 오후 5시께 ‘관계기관’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제기된 문제를 알아본 데 의하면 임진강 상류 북측 언제(둑)의 수위가 높아져 5일 밤부터 6일 새벽 사이에 긴급히 방류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북한은 이어 “임진강 하류에서의피해방지를 위해 앞으로 북측에서 많은 물을 방류하게 되는 경우 남측에 사전 통보하는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북측의 이번 통지문은 이날 오전 정부가 국토해양부 장관 명의로 보낸 대북 통지문에 대한 회신 성격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에 대해 “북측의 통지는 우리 측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고 우리 측의 심각한 인명 피해에 대해 전혀 언급이 없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혀 남북 당국 간 갈등 소재로 비화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어 정부는 “북한측이 사전 통보하겠다고 한 점에 유의하면서 앞으로 유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남북간 공유하천에 대한 피해예방과 공동이용을 제도화하기 위한 남북간 협의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관계자는 “지난달 26~27일 임진강 유역에 200~300mm의 비가 온 것은 확인됐으나 그 이후에는 큰 비가 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른 사정이 있는지 앞으로 유관기관에서 분석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11시께 국토해양부 장관 명의의 대북통지문을 발송, 북측이 사전 통보없이 임진강 댐의 물을 방류한데 유감을 표하고 사태 원인에 대한 해명과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6일 새벽 갑작스런 북한의 방류로 평소의 두배 가까이 불어난 강물로 인해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강가에서 야영을 하던 6명이 사망·실종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