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임수경 지원사격 “탈북자는 변절자 맞다”

민주통합당 임수경 의원이 탈북자들을 지칭해 ‘근본도 없는’ ‘변절자 XX’ 등의 막말을 쏟아낸 것에 대해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북한이 임 의원을 지원 사격하고 나섰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7일 ‘탈북자를 변절자라고 하는 이유’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탈북자들은 변절자가 맞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매체는 “어떤 인간들을 변절자라고 하는가? 지조나 신의를 저버린 자들을 가리키는 말이다”면서 “자기를 낳아주고 키워주고 내세워준 어머니 품을 배고프고 춥고 힘들다고 등지고 자기의 부모 처자를 저버린다면 그런 자들을 어떻게 인간이라고 부르겠는가”고 비난했다.


이어 “더우기 몇푼의 돈부스레기에 잔명을 걸고 어머니를 향해 욕설을 퍼붓는 자들의 나발통이 될 것을 자처해 나서는 자들을 과연 무엇이라고 불러야 한단 말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변절자로밖에 달리 부를 수 있겠는가”라면서 “이런자들은 변절자라고 부르기 전에 인간쓰레기, 차라리 태어나지 않은 것만 못한 버러지들이라고 하는 것이 옳은 것”이라고 막말 비난했다.


북한이 선전하는 ‘신의와 지조’는 김정은 세습정권에 대한 믿음과 의리를 갖고 충성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철저히 북한 통치집단의 이해에 짜맞춘 논리에 해당한다. 북한 당국의 입장에서 탈북자는 수령의 보살핌을 저버리고 오히려 내부 실상을 폭로하는 눈엣 가시 같은 존재인 셈이다. 


탈북자 강모 씨는 “북한 주민들은 본인의 의지와는 달리 북한 당국이 강요하는 김씨일가에 대한 ‘충성’이 있어야 근본이 바로 선 주민이 된다”고 말했다. 임 의원이 ‘근본이 없다’ ‘변절자’라고 한 말과 북한의 ‘지조나 신의를 저버린 자’라는 말은 일맥상통해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