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임산부 사망률 10만명 출산당 370명”

지난 2005년을 기준으로 북한에서 10만명의 신생아를 출산하는 과정에 370명의 임산부들이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연구 결과가 14일 나왔다.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 유니세프(UNICEF)와 세계은행(WB)은 이날 전 세계 171개국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2005년 세계 임산부 사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전 세계 임산부 평균 사망률(MMR) 10만명 출산당 400명보다 낮은 것이지만 지난 2000년 북한의 임산부 사망률 10만명 출산당 67명보다 크게 올라간 것이다.

특히 이 같은 임산부 사망률은 한국보다 26배 이상 높은 것으로 북한의 열악한 보건의료 실태를 뒷받침하는 단적인 예로 해석된다.

한국의 임산부 사망률은 10만명 출산당 14명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임산부 사망률은 10만명 출산당 400명이었으며 지역별로는 아프리카가 10만명 출산당 900명으로 가장 높았고, 동남아 450명, 동지중해 420명, 미국 99명, 서태평양지역 82명, 유럽 27명 등이다./연합

소셜공유